기부자님 안녕하세요.

종로구 옥인동을 지역기반으로 하고 있는,
마음을 가득 채워 아낌없이 드리는
“만석(滿錫)”간사 입니다.

아름다운재단이 지난 11년간의 가회동 생활을 접고, 
옥인동
으로
이사 온지 벌써 4개월이 지났습니다.

회동에서의 11년, 에피소드가 참 많았습니다.
아름다운재단을 방문해 주신 여러 기부자님과 단체들, 
나눔을 실천하고 계신 나눔의 가게과 이웃주민들,
전망 좋은 사계절과 장마철만 되면 수해를 입는 열악한 사무환경 마저도
이 모두가 저희에겐 너무나 소중한 추억들로 회상됩니다.


많은 아쉬움과 추억을 뒤로한 채,
2011년 11월 19일!!!
드디어 옥인동 3층집으로 이사를 왔습니다.

 
4개월이 지난 지금은 잘 정돈되어 이렇게 멋진 건물이 되었지요.
 

그런데 지난주 추운 날씨에도 구슬땀을 흘리며,
한 기부자님이 아름다운재단을 방문 하셨습니다.

한 손에는 아기용품 가방과 한손에는 아기를 안고.
아이의 돌 기념 기부금을 내기 위해
예전 가회동 사무실로 가셨다고 합니다.

다행히 친절한 경찰을 발견. 경찰차를 타고 
옥인동 아름다운재단을 찾아오셨답니다. ^^;

어찌나 죄송스러웠던지...
그래도 힘든 내색 하지 않으시고,
환하게 웃어 주셨습니다. ^^

기부자님들이, 관련 단체분들이 헤매시지 않도록,
옥인동 아름다운재단 약도 한! 번! 더! 자세하게 알려드립니다.
이제는 안국역이 아닌 경복궁역으로 오세요!
 


 
만석(滿席) 모금국 회원개발팀박만선 간사
마음을 가득 채워, 크고 아낌없이 드리는 만석(滿席)이 되고자 합니다.
종로구 옥인동을 지역기반으로 하고, 아름다운재단을 주무대로 활동하고 있는
아름다운재단 횟수로 5년차, 회원개발팀의 박만선 입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Back to Top